초여름의 숲 속 - 바위채송화

2019. 6. 9. 14:41야생화

바위채송화 - Sedum polytrichoides Hemsl.

비 내린 직후의 아침, 며칠 전까지도 먼지만 폴폴 날리던 메마른 숲이 파릇하게 살아났다.

두터운 구름 사이를 뚫고 한 줄기 볕이 내려앉자마자 바위채송화에 맺힌 빗방울은 무수한 램프가 되어 돌연 점등되고, 숲 속은 작은 루미나리에의 향연이 펼쳐진다.
그러나 그것도 순간, 다시 햇살이 구름 뒤에 숨으면 영롱하던 보석도 신기루처럼 사라지고.

축축한 돌 위에 배 깔고 엎드려 렌즈 겨누고 숨 죽이며
바위와 하나되어 망부석으로 굳어 있다가 잠깐 햇살이 비칠라치면 미친 듯이 셔터를 끊다.

아무도 없는 텅 빈 숲 속에서 홀로 즐기던 그 황홀한 명멸(明滅)의 순간들.

'야생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방울새란  (0) 2019.06.12
참기생꽃  (0) 2019.06.11
나도제비란  (0) 2019.06.10
박쥐나무, 매화노루발  (1) 2019.06.09
초여름의 숲 속 - 바위채송화  (0) 2019.06.09
초여름의 숲 속 - 노루발, 옥잠난초, 개미탑  (0) 2019.06.09
B산 reloaded;  (0) 2019.05.27
복주머니란  (0) 2019.05.20
금강애기나리  (0) 2019.05.19
은방울꽃  (0) 2019.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