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수목원'에 함께 가 보지 않겠느냐는 꽃모임 선배의 전화를 받고는 잠시 망설였습니다. 꽃쟁이의 생리 상 화원에서 인위적으로 가꾸는 화초는 그다지 큰 관심의 대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런 내 심리를 간파하기라도 한 듯 선배께서는 백두산에나 가야 볼 수 있는 북방계나 고산대 식물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라는 말을 덧붙이네요. 그 말씀에 더 생각하고 자시고 할 것 없이 바로 오케이!


     사실 백두대간식물원은 처음 듣는터라 잠깐 검색해 보니 최근 개원한 국립수목원이군요. 경북 봉화군의 한 산골짝에 주민들을 이주시킨 후 사업비 2천 2백억을 들여 7년간의 공사끝에 지난 5월 3일 오픈하였다고 합니다. 넓이도 무려 5,179헥타르(=1,567만평)에 달하고요. 광릉 국립수목원에 이은 2번째의 산림청 직할(?) 수목원입니다. 특이한 점은 지하 40m 터널에 종자보전시설(Seed Vault)를 지어 운영한다는 것과 호랑이 방사장에 백두산호랑이 3마리를 풀어 키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 방문해 보니 탐방객의 대부분은 식물보다는 호랑이에 관심을 가진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아마도 입장 수입의 80% 이상을 호랑이가 올리고 있다고 해도 크게 틀린 말이 아닐것입니다. 씨드 볼트는 국가 주요시설이어서 일반 탐방객은 출입이 불가합니다.


     이번 탐방에는 김좌상님/잡초님/K兄이 동행했습니다. 27곳의 주제전시원 중 우린 아고산대(亞高山帶) 환경을 시뮬레이트한 '암석원'과 습지 환경을 조성한 '고산습원'을 중점으로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대충 둘러본 소감은 다음과 같습니다. 야생화 애호가로서의 지극히 이기적인 관점에서 본 견해입니다.


1. 역사가 짧아서인지 아직은 다양성이 태부족이다. 동행한 분은 닻꽃을 볼 수 있기를 기대했는데 없더라. 

2. 야생종이 아니라 관상용으로 개량한 원예종이 많아서 실망이다. 

3. 명패가 없어 이름을 알 수 없는 종이 상당히 많다. 

4. 명패가 있더라도 학명만 적힌 인식표만 꽃혀 있는 경우가 많아 아쉬웠다. 국명 병기의 전면 확대가 필요하다.

5. 명패는 있으나 식물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 (아직 발아하지 않았거나 이미 져서 없어졌는데, 명패만 덩그러니 ...)

6. 이름 모르는 식물은 사진으로 찍어 나중 식물원 레인저에게 물어보니 역시 이름을 몰라 당황하더라. 명색이 국립식물원 직원인데, 거기서 가꾸는 꽃 이름을 몰라서야 되겠는가? 

7. 희귀종에 대해서는 금줄을 넘거나 식물을 다치게 하지 않고도 근접하여 관찰 및 사진 찍을 수 있도록 발판 설치 등 배려가 필요하다.

8. 수목원 내 관찰할 수 있는 식물들에 대한 사진 목록(카탈로그 등), 서식 위치, 개화 시기 등을 담은 책자를 펴내어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으면 한다. 

9. 지역이 매우 넓은 만큼 음수대, 화장실, 수세시설도 좀 더 늘여야하겠다.


     그 날 만난 식물 중 난생 처음 대면했던 꽃 몇 가지를 아래 나열해 봅니다. 꽃 이름은 학명만 기재된 인식표가 붙어있거나 아예 명패가 없는 경우도 많아서 최대한 검색하여 국명으로 표기했지만 맞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오렌지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이탈리아 작곡가 마스카니의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띠까나(Cavalleria Rusticana)"에 나오는 도입부의 합창곡이다. 평소 이런 류의 음악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저 곡의 제목 정도는 한 번 쯤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제목 자체에서 풍겨 나오는 봄의 감성이나 정서적인 느낌이 사뭇 강렬하여 마치 잘 뽑은 광고 카피처럼 뇌리에 각인되고 쉽사리 지워지지 않는 힘이 있어서일 것이다.


     베르디, 푸치니, 로씨니 등의 거장들이 만든 불멸의 이탈리아 오페라가 많지만, 부활절 시칠리아 섬의 봄을 노래한 저 곡으로 하여, 마스카니라는 당시 무명 작곡가의 1막짜리 이 소박한 오페라는 이탈리아 국민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품이 되었다고 한다. 시칠리아 섬에 가 본 적도, 오렌지 꽃을 구경해 본 적도 없는 나로서는 오렌지 향기가 어떤 것인지 알 길이 없지만, 이 합창곡을 듣고 있으면 부드러운 산들바람에 실려오는 어떤 봄의 꽃의 향기가 느껴지는 듯하다. 


     봄 날, 시칠리아 섬을 뒤덮는 오렌지 꽃 향기가 있다면, 우리의 봄날엔 아까시나무 꽃이 있다. 아까시야말로 우리의 봄을 대표하는 향기라 해도 크게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연휴가 끝나가는 토요일, 때는 화란춘성(花爛春城), 만화방창(萬化方暢)지절이라 꽃 대목을 맞았는데도 최근 영축산에서 다친 발가락 때문에 행동을 자제하고 모처럼 집에서 근신하느라 좀이 쑤실 판인데, 창 밖에서 솔솔 풍겨 오는 이놈의 아까시 향기가 끝끝내 내 마음을 헤집어놓는다. 아련한 저 향기는 "향긋한고 달달한 꿀을 준비해 두었으니 얼른 이리로 놀려오셔요" 라고 벌들을 비롯한 곤충들에게 보내는 아까시나무의 노골적인 유혹인데, 꿀벌도 아닌 내가 왜 이토록 마음이 설레는 것인지?


     

     몇 번 갈등하다가 결국 사진기 대충 챙겨 들고 동천강 뚝방의 아까시나무 군락진 자전거도로로 홀리듯 진출하였다. 과연 꽃은 절정으로 흐드러지고 있다. 손 뻗으면 바로 닿을 지근 거리에서 대책 없이 풍겨오는 짙디 짙은 그 향기엔 정신이 아찔한 정도였다. 하지만 향에 취해 좀 어지러운들, 그러다가 잠깐 쓰러진들 뭐 대수냐? 저 꽃길을 천전히 걸으면서 나는 내 몸과 마음의 모든 감각을 활짝 열어놓고 그 농밀한 아까시 향을 폐부 깊숙히 빨아들여 음미하였다.



     진달래나 감꽃(감똘개)처럼, 아까시나무 꽃도 "먹는 꽃"이었다. 먹을 수록 배고픈 꽃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어릴 적엔 저걸 송이째 따다가 들고 걸어다니면서 먹기도 하었다. 모든 것이 부족하던 시절, 단 것에 대한 갈증을 잠시나마 해소해 주던 고마운 꽃이었던거다. 예전엔 몰랐는데, 아까시나무는 꽃도 잎도 모두 식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활짝 피기 직전의 꽃이나 영글기 전의 어린 꼬투리를 따다가 생채 샐러드로 먹어도 좋고 튀김으로 요리해도 특별한 맛이 난다는 것이다. 잎 또한 데치치 않고 나물로 무쳐 먹는다고 하는데 과연 어떤 맛일지 심히 궁금하다. 내년엔 나도 한 번 실행에 옮겨 볼까?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식물을 "아카시아"로 불러왔다. 친숙한 '국민 동요'가 된 '과수원길'의 가사에도 '아카시아'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그러나 국가에서 명명한 정식 명칭은 "아까시나무"다. 학명으로는 Robinia pseudoacacia L.로 표기한다. '아카시아'는 아까시나무와 완전히 다른 열대 식물이다. 아까시나무는 원래 북아메리카에서만 자라던 나무였으나 스페인의 로빈Robin 대령(일설에는 프랑스의 원예가 로뱅)이 유럽에 첫 전파하였던 공적을 기려 식물학자 린네가 '로비니아Robinia'라는 속명(屬名)을 붙였고, '가짜'라는 뜻의 라틴어 접두어 'pseudo-' 를 붙여 '프세우도아카키아 pseudoacacia" 라는 종으로 명명한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구한 말 일본인 사카키가 인천 공원의 조경수용으로 첫 도입하였다고 알려졌고, 본격적으로 이 땅에 광범위하게 퍼지기 시작한 것은 6.25 동란 이후 황폐해진 산의 복구와 연료림 조성을 위하여 대규모로 식재하기 시작하면서 부터였다고 한다. 번식이 잘 되고 생장이 빨라 사방오리나무와 함께 대표적인 사방목으로 각광받았다. 우리나라의 산림녹화 사업이 세계적으로 유례 없는 성공을 거둔 것은 이 아까시나무의 역할이 매우 컷다는 것이 정설이다. 60년대, 전국적으로 한창 사방사업이 진행되면서 아까시나무 묘목 값이 덩달이 치솟았는지 씨앗을 제법 높은 가격에 사 들이는 업자들이 있어서 한때 고향마을엔 아이들이고 어른이고 할 것 없이 아까시나무 씨앗을 채취하러 산으로 들로 쏘다니던 기억이 새삼 떠오른다.



     그런데 언젠가 "아까시나무 유해론"이 퍼져 지탄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일본인이 한반도의 산림을 황폐화시킬 목적으로 들여왔다거나 아까시나무가 왕성하게 세력을 뻗치면서 참나무나 소나무 등 우리 고유의 수종을 고사시키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숲 가꾸기 운동' 등의 캠페인에서 제거 1순위로 지목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런 주장들은 이후 학자들이나 전문가들에게 의하여 부정되었다. 아까시나무가 가져다 주는 여러 가지 효과는 긍정적인 측면이 월등히 크기 때문에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심고 가꾸는 것이 바람직하다는것이다. 우선 아까시나무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밀원 식물이다. 한국양봉협회의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연간 양봉(주로 꿀 생산)산업 규모가 약 4천억 가량인데 이 중 70~80%가 아까시나무를 밀원으로 한다니 아까시 없는 우리나라의 꿀은 생각조차 할 수도 없을 것이다. 더구나 우리나라의 아까시 꿀은 당도, 투명도, 영양가면에서 월등하여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한다. 


     아까시나무는 목본이지만 콩과(科) 식물이다. 콩과 식물의 주특기인 공중 질소 고정 능력이 있어 땅을 비옥하게 하는 질소비료 공장 역할을 한다. 콩과 식물은 뿌리혹을 가지고 있는데, 이 뿌리혹의 박테리아가 대기중의 질소를 빨아 들여 모든 식물의 필수 영양원인 암모니아질소를 생성해 토양에 공급하는 것이다. 특히 일년생인 다른 콩과 식물과는 달리 다년생이어서 지속적으로 암모니아 비료를 만들어 토양을 비옥하게 해 준다. 다른 식물이 자라지 못하는 척박한 땅에 아까시나무를 심으면 스스로 비료를 생산해 생장해 내면서 땅을 점차 비옥하게 탈바꿈시키고 다른 식물의 생장을 돕는 개척자 역할까지 한다니 이보다 더 가상한 일어 어디 있겠는가? 


    

      다른 식물을을 몰아내고 땅을 차지한다는 것도 오해라고 한다. 양지식물인 아까시나무는 단일 수종으로 군락을 형성하여야만 생존할 수 있다. 다른 수종들 이미 터잡아 살고 있는 곳에는 들어가지 못할 뿐더러 아까시나무 주위에 다른 수종들이 추후 들어 와 자라면서 그늘이 형성되면 쉽게 도태되어버린다고 하니 우린 지금껏 정 반대로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그 뿐만이 아니다. 최근엔 이 나무가 목재로서의 효용성도 주목받고 있다. 목질이 치밀하고 단단하며 수분 함량이 적어서 습기에 강하고 잘 썩지 않아 유럽에는 고급 인테리어재로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 예전 달구지 바퀴를 만들 때 참나무나 아까시나무를 썼는데, 참나무는 단단하지만 수분 함량이 많아 무거운 반면, 아까시나무 바퀴는 단단하면서도 가벼워 더 고급으로 쳤다고 한다. 요컨대, 아까시나무는 버릴 것이 하나도 없는 명태같은 고마운 존재다.



     아쉬운 것은 개화 기간이 7일 내지 10일 정도로 매우 짧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꿀을 채취할 수 있는 기간이 매우 한정적이어서 양봉업자들은 지역별 개화 시기를 잘 파악하여 벌통을 계속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고, 나 같은 한량(?)에겐 오감을 자극하는 아련한 향기에 취할 수 있는 기간이 너무 짧아 아쉬운 것이다. 



     알고보면 이 아까시나무만큼 '아낌없이 주는 나무'도 드문 것같다. 구름 위를 산책하듯 이 흐드러진 향기의 바다에 몸을 풍덩 내던진 채 아까시나무 터널의 자전거길을 걸으면서, 내가 꿀벌이 되어 이 꽃 저 꽃을 옮겨다니는 부질없는 상상도 잠깐 해 보았다. [끝] 



    ※ 이 글을 작성하는데 참조한 사이트 : 농촌진흥청, 서울대학교 생명과학연구소, 한국양봉협회, 인디카 등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옛 동료 딸 결혼식이 있어 尋花行脚은 내일로 미루다.


예식장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햇살 좋은 동네 아파트 주변을 돌아보며

몇 장면 주워담아 봄.


2016.03.19.





 


시골 동네에 살다 보니 

무덤가에 핀 할미꽃도 만날 수 있다.













언젠가부터 배나무를 걷어내고

매실농원으로 바뀐 동네 과수원































지난 달, 통영 연대도 산책길에

멧돼지가 파헤쳐 놓은 야산 자락에서 

갈기갈기 잘려진 작약 뿌리 파편 하나를 주워 와 

발코니 화분에 심어 싹을 틔워

현관 앞 화단에 옮겨 심었더니

고맙게도 이렇게 쑥쑥 잘 자라 주고 있다.


과연 꽃도 피울 것인지,무척 궁금하다.


만약 꽃이 핀다면

좋은 사람들을 모셔 와 파티라도 해야 할 것같다.


함께 채취해 둔 여우콩 씨앗도 모처에 뿌려 두었는데

발아할 시기가 되지 않았는지

아직 흔적이 없다.







봄은 역시 목련의 계절

























작약 옆엔 노란 수선화가 싱싱하게 피었다.

꽃을 좋아하시는 우리 라인 일층 할머니께서 

수선화 모종을 사 오셔서 여기 심으신 모양이다.


떨어진 동백꽃잎도 찬조출연.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동네 야산 비닐하우스 옆, 아무렇게나 자라고 있는 몇 그루 매화나무에

봄이 살포시 내려앉다.


Kodak DCS 660c





























































































































(...)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그 너른 월지 연당이 연꽃으로 뒤덥히기엔 아직은 많이 이르다. 


2015.06.20. 경주.


Kodak DCS 660c + Tamron RF 350mm f/5.6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2015.06.20. - 디지털 백 시스템을 만져보다 

(Feat : 경주 월지 蓮塘의 연꽃)


K兄의 도움으로, 코닥의 디지털 중형시스템을 만져보다.

마미야의 중형카메라 645AFD에 바디에

코닥의 디지털백인 DCS Pro Back 645M을 결합한 것이다.


아마도 나같이 Serious하지 않은, 

그냥 가벼운 취미로 즐기는 일반 애호가들에겐 

가장 끝판 시스템이 아닐까?


36.8mm x 36.8mm의 정 사각형 이미지 센서는

645시스템의 오리지널 사이즈 60mm x 45mm보다는 작지만

135포맷 카메라의 36mm x 24mm보다는 훨씬 크다.

화소수는 4080 x 4080 = 1600만 pixel이다.



요즘 고화소 기기와 비교하여 화소수는 적지만 

계조(Gradation) 표현이 아주 풍부하다.

물론 중형시스템 특유의 심도 표현도 훌륭하다.


게다가 CMOS가 이닌 코닥의 CCD여서 

코닥의 오리지널리티를 가장 잘 보여주는 시스템일 것이다.


적당한 무게감에 밝고 시원한 뷰파인더, 묵직한 셔터음까지.

 

출시된지 16년이 넘었지만, 

코닥만의 감성을 맛보기엔 더할 나위가 없다.

찍는 내내 즐거웠다. 이 맛에 사진을 찍는게 아닐런지.


취미 사진가의 로망, 중형시스템을 체험할 기회를 주신

포항의 K兄께 거듭 감사드린다.



Kodal Pro Back 645M  + 

Mamiya 645AFD + Mamiya 120mm Macro f/4


 

월지(옛 안압지), 경주국립공원.

경북 경주시.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2015.05.30. 태화강변

Nikon D800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이른 아침의 잠깐 촬영에

이번에는 오랫만에 560c도 바람을 쐬어 주었다.


SLR/c에 비해 밋밋한 색감이지만

이 밋밋함이야말로 560을 560답게 하는

결코 버릴 수 없는 아이덴티티다.


2015.05.17. 태화강변, 울산 중구.

Kodak DCS 560c
































































































































[올해 작약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2


- 봄꽃이 한창인 태화강변에서 -


2015.05.17. 울산, 중구.

Kodak DCS SLR/c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인위적으로 조성한 꽃밭이지만

역시 세상엔 아름답지 않은 꽃은 없다.


꽃은 유혹이다.


2015.05.17. 

봄 꽃이 한창인 태화강에서.


Kodak DSC SLR/c, 560c






작약






작약






작약






꽃양귀비






꽃양귀비






꽃양귀비






꽃양귀비






수레국화









꽃양귀비 - 버림받은 꽃이라 더 처절히 아름답다 (1)






수레국화 - 버림받은 꽃이라 더 처절히 아름답다 (2)




이 꽃을 버린 사람은

아니, 이 꽃을 처음 꺾었던 사람은

아마도 

자기가 본 가장 아름다운 꽃을 골라 꺾었을 것이다.




더 많은 꽃은 다음 포스팅에...





(끝)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들꽃학습원은

꽃 탐방 후 귀가길에 아직도 '배가 고프'거나

시간이 남을 때 혹은

야생화 촬영 연습을 위하여 들르기 딱 좋은 장소다.


깽깽풀이 탐방 후 시간이 좀 남았고

얼마 전 K兄으로부터 얻은 수동렌즈 테스트 겸 들렀다.


히어리를 제외한 사진은 모두 SLR/c에

러시아제 Zenit Helios 44M-4 58mm 1:2로 찍었다.

최대개방에서 타원형으로 뭉개지는 빛망울(Bokeh)이 특징인 렌즈인데

이 장점을 제대로 살리려면 좀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할 듯하다.


2015.03.28. 

울산 울주군 범서읍 들꽃학습원.




▲ 히어리




▲ 히어리




▲ 수선화




▲ 수선화




▲ 세복수초




▲ 히야신스(Hyacinth)



(***)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지인으로보터 월지(옛 안압지) 소식을 듣고

아침 일찍 연꽃을 만나러 가다.


2014. 07. 05.


Kodak DSC 660c + Tamron RF350mm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태화강 봄 꽃 축제의 부대행사로 열리는 야생화 사진전의

일일 도우미로 나가 전시장 안내를 하면서

틈틈이 주변을 찍어보다.




2013. 5. 19. 대화강변, 울산 중구.


Kodak DCS 660c + Tamron RF 350mm f/5.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아침, 햇살이 좋아 달천 철장터를 다시 찾았다.

어제 내린 폭우와 강풍으로, 온전한 개채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다.

지난주에 비해 끝물티가 현저히 나는구나.

이젠 내년을 기약해야 할 듯하다.

 

 

2012. 10. 28. 울산, 북구.

Kodak DCS Pro SLR/c +

Tamon SP TeleMacro 350mm 1:5.6 +

Tamon SP TeleMacro 500mm 1:5.6 +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05.17. - [태화강변] 작약, 꽃양귀비, 수레국화  (0) 2015.05.18
2015.03.28. - 들꽃학습원에서  (0) 2015.03.29
경주 월지(안압지)에서의 반나절 - 2014.07.05.  (0) 2014.07.23
봄 꽃 축제가 열리던 태화강변  (0) 2013.05.21
올해 마지막 코스모스  (0) 2012.10.28
가을, 코스모스  (0) 2012.10.17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가을, 코스모스

2012.10.17 23:08 from 원예화

 

 

760에 탐론 350 반사렌즈 물려서 동네 코스모스 조성해 놓은 공터로 나가보았다.

워낙 척박한 토양이라 생육상태가 좋지 못하여 맘이 좀 아프다.

게다가 이제 끝물을 향해 가고 있는 느낌.

 

요새 코스모스는 신품 외래종을 들였는지 때깔이 투톤으로 아주 화려하다.

예전의 수수한 코스모스도 정겹고, 신상(?) 투톤 럭셔리 코스모스도 사진에 담기가 즐겁다.

 

 

2012. 10. 14. 울산 북구(달천 철장터)

Kodak DCS 760c + Tamon SP TeleMacro 350mm 1:5.6

 

 

 

 

 

 

 

 

 

 

 

 

 

 

 

 

 

 

 

 

 

 

 

 

 

 

 

 

 

 

 

 

 

 

 

 

 

 

 

 

 

 

 

 

 

 

 

 

덤 : 금강아지풀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03.28. - 들꽃학습원에서  (0) 2015.03.29
경주 월지(안압지)에서의 반나절 - 2014.07.05.  (0) 2014.07.23
봄 꽃 축제가 열리던 태화강변  (0) 2013.05.21
올해 마지막 코스모스  (0) 2012.10.28
가을, 코스모스  (0) 2012.10.17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동네한바퀴

2012.04.16 22:05 from 원예화




오후 늦은 햇살이 좋아 동네 한바퀴 설렁설렁 돌아보다.



2012. 4. 14. 울산 북구.

Kodak Professional DCS 760c












복숭아꽃







솜방망이







유채







자두?






광대나물







냉이







참꽃







가로변의 튤립










































모과







모과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월지(안압지)에서의 반나절 - 2014.07.05.  (0) 2014.07.23
봄 꽃 축제가 열리던 태화강변  (0) 2013.05.21
올해 마지막 코스모스  (0) 2012.10.28
가을, 코스모스  (0) 2012.10.17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들꽃학습원 (2/2)

2012.04.15 00:16 from 원예화




2012. 4. 14. 울산 들꽃학습원


Kodak Professional DCS Pro SLR/c









동의나물









윤판나물









앵초









앵초









이스라지








동백의 낙화









히야신스









홍매









홍매









수선화

























막 피고있는 튤립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꽃 축제가 열리던 태화강변  (0) 2013.05.21
올해 마지막 코스모스  (0) 2012.10.28
가을, 코스모스  (0) 2012.10.17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들꽃학습원 (1/2)

2012.04.15 00:12 from 원예화



볕 좋은 날

들꽃학습원에 오랫만에 들르다.


2012. 4. 14. 울산 들꽃학습원.

Kodak Professional DCS Pro SLR/c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땅에는 벚꽃 낙화가 싸락눈처럼 깔렸다.








마시던 커피잔 안에도 꽃잎 하나가 살포시 떨어져 앉는다

체하지 않게 천천히 마시라는 계시인가?







벚꽃








삼지닥나무










홍매









홍매와 종지나물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마지막 코스모스  (0) 2012.10.28
가을, 코스모스  (0) 2012.10.17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봄비 - 5

2011.03.20 23:05 from 원예화


내리는 봄비와 함께 산수유가 세대교체를 준비하다

2011. 3. 20. 상안리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코스모스  (0) 2012.10.17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봄비 - 4

2011.03.20 23:02 from 원예화


 

... ...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동네 화원에서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봄비 - 3

2011.03.20 23:00 from 원예화


... ...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동네 화원에서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봄비 - 2

2011.03.20 22:59 from 원예화

계속 내리다













]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동네 화원에서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봄비 - 1

2011.03.20 22:57 from 원예화

봄 비 내리다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동네 화원에서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산수유

2011.03.06 22:55 from 원예화


산수유가 세대교체를 준비하고 있다.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동네 화원에서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

동네 화원에서

2011.03.06 22:52 from 원예화


꽃집의 아가씨는 역시 예쁘더라

(이것 저것 잡샷)
 


































































'원예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네한바퀴  (0) 2012.04.16
들꽃학습원 (2/2)  (0) 2012.04.15
들꽃학습원 (1/2)  (0) 2012.04.15
봄비 - 5  (0) 2011.03.20
봄비 - 4  (0) 2011.03.20
봄비 - 3  (0) 2011.03.20
봄비 - 2  (0) 2011.03.20
봄비 - 1  (0) 2011.03.20
산수유  (0) 2011.03.06
동네 화원에서  (0) 2011.03.06
Posted by 동천™ 트랙백 0 : 댓글 0